최종편집 : 2017.8.24 목 10:52
코스피
2,342.35
▼ 3.84
코스닥
654.52
▼ 3.96
코스피200
307.20
▲ 0.23
상단여백
HOME 경제·정책 숫자로 읽는 경제
6058억원-노후 상수도관으로 인해 발생하는 연간 손실
차석훈 기자 | 승인 2017.02.10 09:44
<출처=포커스뉴스>

우리나라 국민이 하루 사용하는 수돗물은 282ℓ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수도 보급율은 98%이지만 노후 상수도관으로 연간 6058억원이 손실되고 있다.

환경부가 10일 발표한 '2015년 상수도 통계'를 보면 2015년 말 기준으로 161개 지방상수도사업자(특·광역시 7개, 특별자치시 1개, 특별자치도 1개, 시 75개, 군 77개)와 1개 광역상수도사업자가 전국에 상수도를 공급하고 있으며, 전국 상수도 보급률은 전년 대비 0.2%p 증가한 98.8%로 나타났다. 

또 '수돗물을 공급받는 인구(급수인구)'는 약 5204만명이며, 1인당 하루 수돗물 평균 사용량은 282ℓ다.    

지자체별로 상수도 보급률을 살펴보면, 서울 등 7곳의 특·광역시는 99.9%, 시지역은 99.4%, 농어촌(면지역)은 92.3%로 각각 나타났다.

농어촌 상수도 보급률은 2006년 75.7%, 2011년 87.1%, 2015년 92.3% 등 매년 높아지고 있다.

전국에 설치된 상수도관의 약 32.3%(6만3849km)는 1996년 이전에 설치됐으며 노후 상수도관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년 이상된 노후 상수도관의 비율은 2006년 20.6%, 2011년 29.3%, 2015년 32.3% 등 매년 늘어나고 있다.

상수도관 노후 등으로 인해 연간 수돗물 총 생산량의 10.9%인 약 6억8708만톤(6058억원)의 수돗물이 손실되고 있다.

'수돗물의 생산원가 대비 수도요금(요금현실화율)'의 전국 평균은 전년 대비 1.4%p 증가한 77.5%로 개선됐으나 지역에 따라 격차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과 울산 지역의 요금현실화율은 100%인 반면, 지형적 여건으로 생산원가가 비싼 강원도 지역의 경우 요금현실화율이 56.3%로 저조한 편이다. 전국 수돗물 평균 요금은 1㎥ 당 683.4원이다. 

조희송 환경부 수도정책과장은 "상수도관의 노후화로 수돗물 누수가 지속되고 있으나, 재정 여건이 열악하여 상수도관 개량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 지역을 대상으로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누수량 저감을 통해 수돗물 생산 원가를 낮추고, 수질 개선으로 국민들에게 더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제공=환경부>

차석훈 기자  shcha@thebusiness.kr

<저작권자 © the Busines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석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