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24 목 10:52
코스피
2,342.35
▼ 3.84
코스닥
654.52
▼ 3.96
코스피200
307.20
▲ 0.23
상단여백
HOME 산업 전자·IT 메인노출
KT, 호주 스타트업과 모바일 청진기 사업 '맞손'…글로벌 헬스케어 진출
김인호 기자 | 승인 2017.02.14 10:04
무선 청진기 'Stethee'. <제공=KT>

KT가 호주 모바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M3DICINE과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KT가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에 M3dicine의 모바일 청진기를 연동해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M3DICINE은 2015년 의사 출신인 나야르 후세인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무게 110g으로 손바닥 안에 들어가며 무선으로 스마트폰에 연결되는 청진기

'Stethee'는 기존 청진기로는 진단하기 어려웠던 심장음, 혈관 잡음, 산소포화도 같은 심장 및 심폐 지표 측정 기능을 갖춰 언제 어디서나 진단 후 스마트기기와 연결해 측정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KT는 호흡기 및 심장 질환 진단 기능을 통해 자사가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장 상무는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의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다양한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하겠다"며 "감염병 및 만성질환에 대한 조기 진단과 예방 관리, 모자보건 환경 개선을 축으로 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개발도상국 의료기관에서 즉시 현장진단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현지 보건소와 대학병원, 그리고 국내 대학병원을 잇는 글로벌 원격의료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인호 기자  hitoch@thebusiness.kr

<저작권자 © the Busines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