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24 목 10:52
코스피
2,342.35
▼ 3.84
코스닥
654.52
▼ 3.96
코스피200
307.20
▲ 0.23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리서치뉴스
"중장년층, 연봉보다 고용 안정이 우선"… '경제적인 사정' 가장 많이 꼽아
박상희 기자 | 승인 2017.02.16 09:52

회사 상황 악화 및 육아 등 여러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중장년층의 구직활동이 늘고 있다. 그러나 경기침체의 장기화 등으로 취업이 어려워짐에 따라 구직 시 연봉보다는 고용안정에 우선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벼룩시장구인구직이 30대 이상 중장년층 7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장년 취업의식'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고용안정'(31.0%)을 가장 많이 답했다. 이어 임금(21.7%), 적성과 흥미(16.3%), 근무시간(13.6%), 복리후생(12.4%), 자기발전(5.0%) 순이다. 

취업을 희망하는 직종으로는 '사무관리직'(39.5%)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조건만 맞으면 상관없다'는 답변도 34.5%나 됐다. 서비스직(13.9%)과 생산직(7.8%), 영업직(4.3%)이 뒤를 이었다. 

구직활동 기간은 절반가량인 53.1%가 6개월 미만을 꼽았다. 3개월 미만이 36.8%로 가장 많았고 3~6개월(24.4%), 6개월~1년(18.6%) 순이다. 그러나 '1년 이상 구직활동을 했다'는 답변도 20.2%나 됐다. 

구직활동을 하게 된 이유로는 '경제적인 사정'(67.1%)을 가장 많이 꼽았다. 

반면 '자아 성취감을 느끼기 위해서'(19.4%)란 답변은 상대적으로 저조해 성취감이나 자기계발 보다는 경제적인 이유로 구직활동에 나서는 이들이 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 외에도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8.1%), '가족이나 주위의 권유나 압박'(5.4%) 등을 답했다.

<제공=벼룩시장>

박상희 기자  shpark@thebusiness.kr

<저작권자 © the Busines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