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24 목 10:52
코스피
2,342.35
▼ 3.84
코스닥
654.52
▼ 3.96
코스피200
307.20
▲ 0.23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신한은행, 딥러닝 기반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 도입
김아영 기자 | 승인 2017.02.17 10:04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딥러닝'이란 인간의 뇌와 유사한 인공신경망을 통해 대량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시스템 스스로 새로운 패턴을 학습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이상 금융거래를 파악해 점차 지능화하는 금융사기에 대비할 수 있어 전자금융 사고 예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정상적인 거래를 이상 거래로 인식하는 오류도 낮출 수 있어 고객의 거래 편의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이 시스템 도입은 신한금융의 핀테크 기업 육성 프로그램인 퓨쳐스랩 3기 기업 '인피니그루'와 협업으로 진행됐다. 

신한은행은 '인피니그루'가 개발한 딥러닝 기반의 '이상 금융거래 탐지 솔루션'인 'GruDEEP'을 기존 시스템에 추가함으로써 기존 거래 패턴 모형과 딥러닝 모형을 병행하는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을 구현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새롭게 도입된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을 사전 테스트한 결과 기존 시스템 대비 56% 향상된 정교한 사기 탐지 적중률을 보였다"며 "기존 시스템에서 탐지하지 못했던 사기패턴까지 탐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형태로 변화하는 금융사기를 효과적으로 예방해 고객이 믿고 거래할 수 있는 안전한 금융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아영 기자  aykim@thebusiness.kr

<저작권자 © the Busines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