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24 목 10:52
코스피
2,342.35
▼ 3.84
코스닥
654.52
▼ 3.96
코스피200
307.20
▲ 0.23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뉴스
정부, 작년 산란계 농가 진드기 약재 교육 12%만 실시
이형빈 기자 | 승인 2017.08.21 09:25
<출처=pixabay>

정부가 지난해 닭진드기와 관련한 산란계 사육농가의 교육이 12%에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21일 입수한 '농림축산식품부 내부보고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6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체 산란계 농가 1456곳 중 12.8%인 187곳(인원수 기준 197명)에만 '닭진드기 및 산란계 질병 교육을 실시했다.

현행 '가축전염병예방법'은 전체 산란계 사육농가에 닭진드기에 대한 올바른 약재 선정 및 사용 등의 가축방역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홍 의원에 따르면 당초 농림축산부는 경기, 충청, 경상, 전라 이상 4개 권역에서 권역별 1회 교육(권역별 100명, 총 400명)을 실시하려 했지만 실제 교육은 경기권과 경상권에만 이뤄졌다.

홍 의원은 "현행법에 따라 방역 책임은 국가에 있는 것인데 정부가 법률에서 정하는 가축방역교육을 소홀했던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방역교육 대상자를 대폭 확대하고, 교육 공백과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시스템 체계화 등의 제도개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 내부보고자료에서는 산하 공공기관인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가 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교육목적은 닭진드기 생활사 및 특성에 대한 정확한 이래를 돕고, 예방 및 구제를 위한 올바른 약재 선정 및 사용방법을 소개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형빈 기자  hblee@thebusiness.kr

<저작권자 © the Busines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숫자로 읽는 경제
여백
여백
Back to Top